내 마음의 틈,
그림책이 스미다 


책,스미다는 

책과 함께 사유하는 시간을 통해

매번 흔들리는 어른의 삶을

위로하며 다독여주는 곳이에요. 


그러니 책,스미다를 통해

살아온 시간이 준 선물에 감사하며

다가올 삶의 파도를

거뜬히 넘을 수 있는 용기를 가져보세요. 

7월의 햇살 아래, '그림책 마음도안'로 마음을 편안하게 달래며 새로운 여름의 이야기를 써 내려가는 시간

곁에 두고 싶은 '책,스미다' 굿즈

스미니들을 위한 '책,스미다' 이벤트 / 챌린지

책,스미다 고객 리뷰

실패의 또 다른 이름, 소진 < 매미 >

승연
2024-05-22
조회수 307

 저는 숀탠 작가를 20년 전,

현장에서 아이들과 함께 지내며

<빨간 나무> 라는 그림책으로 처음 알게 되었어요.


그리고 다시 한번 마주한 그림책 <매미>를 보며

역시! 라는 감탄을 하게 되었지요.

 

현실 비판적인 시각과 함께 우울함과 외로움이 있지만

그 끝자락에 있는 따스함!


< 매미 >  글그림 숀탠 / 풀빛  을 다시 펼쳐보며

요즘 저의 시간을 돌아보게 됩니다.


저는 아동학을 전공해 현장에 있었어요.

자연스레 아이들과 그림책을 많이 보게 되었고

타샤 튜터 할머니 그림책을 통한

유아 행복감 증진과 

유아 인성 교육에 대한 논문을 쓰기도 했었지요.


그림책의 매력에 빠져

영유아 행복감과 인성에 대해 새롭게 공부하며

가슴이 설레었던 시절!

 

그런데 강산이 한번 변할 동안의 세월이 흐른 후

‘책, 스미다’ 에서 그림책으로 레터 글을 쓰고 있다니! 

삶은 알 수 없는 일이지요. :) 


그렇게 좋아했던 그림책이지만

요즘 저에게 너무 많은 일이 벌어지고

많은 사람을 만나게 되면서

처음엔 좋아서 시작한 그림책이

‘일과 사업’이 되어 균형을 어떻게 맞춰야 할지,

내가 정말 원하는 것이 무엇이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됩니다.


그렇게 다시 만난 <매미>!!

그림책 첫 장을 펼치니

가슴에 가지런히 모은 손,

주름 진 회색 양복 깃에 달린 매미 이름표가 

인상 깊습니다.

 

" 매미는 고층 빌딩에서 일한다.

데이터를 입력한다.

십칠 년 동안 아파서 쉬는 날은 없다.

실수도 안 한다.

톡 톡 톡!! "

 

온통 잿빛 가득한 사무실에서 매미는

데이터를 입력합니다. 톡톡톡!

쉴 새 없이 컴퓨터를 두드리느라 바쁜 매미를 보니

우리의 모습과 별 다를 바 없어 보입니다.

 

" 인간들은 일을 끝내는 법이 없다.

매미는 늘 늦게까지 남아서 일을 끝낸다.

아무도 매미에게 고맙다고 하지 않는다.

톡 톡 톡! "

 

매미는 인간의 일을 하지만

인간은 매미와 얼굴을 마주하지 않고,

매미는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투명 인간과도 같습니다. 

 

“ 십칠 년 일한 매미가 은퇴한다.

파티는 없다.

악수도 없다.

상사는 책상을 치우라고 말한다.

톡 톡 톡! ”

 

십칠 년이란 시간을 지내왔지만

정 붙일 데 하나 없는 세상.

파티도, 악수도 없이 책상부터 치우라는 상사.

그저 하나의 부속품에 지나지 않았던 그런 삶! 

 

그렇다면 십칠 년이라는 시간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미국에는 17년 종 이라는 매미가 있습니다.

17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땅속에서 유충으로 보낸 후

비로소 부화 한다고 해요.

그렇게 부화한 매미가 어둠 속에서 보내는 

17년이란 시간은

첫 직장을 얻어 퇴직 하기까지의 기간과

비슷하게 느껴지는 건 왜 인지.. 

 

 " 이제 안녕을 고할 때다.

톡 톡 톡! "

 

매미가 모서리에 아슬아슬하게 서 있는 뒷모습에서

벼랑 끝에 서서 꾸역꾸역 버티며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 보입니다. 

 

매미는 이 순간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17년 동안의 직장 생활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하고 싶은 일과

해야 하는 일이 

일치까지는 하지 않더라도

그 간극이 너무 지나쳐

우리의 삶에,

우리의 정신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부디, 부디..

‘나’ 로 살아가야겠습니다.

 

지금 행복하지 않은 자가

어느 날 갑자기 행복할 가능성은 없지요. 


나중이라는 시간을 위해 

매미처럼 지금을 희생한다면

인생은 그저 서바이벌 게임이 되어

소진에 소진이 될 뿐..

 

그러니 우리는

스스로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내가 무엇을 진정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알아야겠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나 아닌 나’의 상태로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

오랫동안 애쓰지 말아야겠습니다.


누군가는 이것이 

큰 재물을 가져야만 가능한 일이라고 하지요.


하지만 그보다는 ‘용기’가 필요한 것! 

그것은 목숨을 담보로 해야 할 정도의 용기는 

아닐 테니까요.

 

그래서 저는 이 시간,

제 마음이 머무는 그림책에 몰입하고 사유하고

온전히 할애해봅니다.


그리하여 내가 안녕할 수 있기를,

당신이 안녕할 수 있기를 바라면서...

 

오늘 여러분께 드릴 질문은..

 

“ 세상에는 경쟁하여 기어코 올라선 사람들과

세상이 뭐라든 주인공 매미처럼

묵묵히 아래를 보고 걷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당신은 어떤 삶을 살아가는 사람인가요?

또한 어떤 삶을 살아가고 싶은 사람인가요? ”




아래 쇼핑하기 버튼을 클릭하시면
바로 구매할 수 있어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4 4

최근 책,스미다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