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틈,
그림책이 스미다 

"그림책은 인생에 세 번"

'인생에 세 번'이란 먼저 자신이 아이였을 때,
다음에는 아이를 기를 때,
그리고 세 번째는 인생 후반이 되고 나서, 라는 의미다.

- 마음이 흐린 날엔 그림책을 펴세요, 2006, 야냐기다 구니오 -

그림책과 함께 설레는 봄을 준비하세요

봄날의 기억 < 봄은 또 오고 >

승연
2024-03-11
조회수 114


어느덧 3월 중순, 

살포시 올라온 귀여운 새싹들을 보니

성큼 다가온 봄 기운에

마음도 설레입니다. ^^

 

일단 봄을 느끼고 나면

한동안 겨울은 찾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우리는 모두 잘 알고 있지요.

 

이렇게 모든 것은 지나가고

다시 돌아오는 것이 우리의 삶.

 

그래서 오늘 소개해 드릴 책은

< 봄은 또 오고>  입니다.

글그림 아드리앵 파를랑주

봄볕

'봄은 또 오고' 라는 제목부터 심쿵!!! 

 

이 책은 겹겹이 쌓이며 새롭게 만들어 내는

봄의 이야기가 담긴 책 이랍니다. 

 

그림책 노란 표지에 그려진 작은 아이의 모습은

엄마의 자궁 안에 웅크리고 있는

아기의 모습을 연상시키지요. :)

 

표지의 장면은

우리는 미처 기억하지 못하지만 간직하고 있는,

생애 첫 번째 봄의 모습으로 다가옵니다. 


“ 세 살의 봄, 나는 바다에서 첫걸음마를 떼지.

파도 거품 속 가지런히 놓인 나의 두 발,

내가 간직한 첫 기억이야.”

 

“서른둘의 봄,

바다에서 딸에게 첫걸음마를 가르쳐.”

 

세 살의 봄이 겹쳐지다, 사라지다

서른둘의 봄에서 다시 겹쳐지는 장면은

너무나 감동입니다.

 

나의 두 발이 삼십 년이 흐른 후

내 딸의 두 발이 되는 그 순간,

수많은 봄의 반복을 담아

내 아이에게 까지 이어지고 있음을 알려주지요.

 

이렇듯 책의 곳곳에서

시간은 소멸되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잘 흘러가는 삶이

잘 살아가는 삶이라고 속삭입니다.

 

살다 보면 그림책 장면처럼

삶이 오버랩 될 때가 있어요.

그것은 삶의 모든 순간에

다른 순간들이 계속 겹쳐 있기 때문이겠지요.

 

그렇기에 시간이란

흐르는게 아니라

다시 돌아오는게 아닐까요.


                                “여든 다섯의 봄,  

             지금껏 이렇게 봄을 사랑한 적은 없었어.”

 


매년 겨울,

우리는 ‘봄’ 을 간절히 기다리고

어김없이 ‘봄’은 다시 다가옵니다.

하지만 ‘봄’ 을 지나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미처 깨닫지 못할 때가 많지요.

 

세 살의 봄, 파도 거품 속에 놓인 나의 두 발과

네 살의 봄, 아빠가 맛보게 해준 빨간 산딸기의 맛,

스물여섯의 봄, 

더 이상 외롭지 않게 만난 인연과의 설레임,

여든다섯의 봄은 지금껏 가장 사랑한 봄..

 

이처럼 지나간 우리의 모든 ‘봄’은

가장 좋은 삶,

최고의 삶이었을 것입니다.

 

저는 해마다 더 좋은 '봄' 이 

제 인생에 찾아왔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그때보다 더 좋은 것,

그 다음 해는 더 좋은 것을 해

지금 여기에서 가장 좋은 삶,

최고의 ‘봄’ 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봄은 오래 지속되지 못하지만

아름다움이 반복되는 계절입니다.

곧 사라질 것이 아니라면 아름답지 않기에

더 애틋함이 느껴지는 계절이지요.

 

그러니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을 것만 같은

‘봄’이 계속되어

내일의 일들이 기대되는

완벽한 ‘봄’ 날들로 가득하기를 소망해봅니다.

 

오늘은 당신께 묻습니다.

 

“ 흘러가버린 당신의 ‘봄 날’ 중

가장 마음에 달라붙는 

‘봄 날’의 기억은 무엇인가요? ” :)

 

 

 

4 4

최근 책,스미다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