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틈,
그림책이 스미다 

"그림책은 인생에 세 번"

'인생에 세 번'이란 먼저 자신이 아이였을 때,
다음에는 아이를 기를 때,
그리고 세 번째는 인생 후반이 되고 나서, 라는 의미다.

- 마음이 흐린 날엔 그림책을 펴세요, 2006, 야냐기다 구니오 -

그림책과 함께 설레는 봄을 준비하세요

당신의 마음은 안녕하신가요.. < 피에로 우첼로 >

승연
2024-02-17
조회수 174


오늘은 그림이 특별히 눈에 띄는 그림책을 

소개해 드리려합니다.

예술무대 미술감독으로 

인형을 제작하는 작가가 쓴 그림책이라 그럴까요. 

표지서부터 예사롭지 않아보입니다. :)

      

< 피에로 우첼로 > 

글그림 류지연

고래뱃속


     

주인공 우첼로는 

서커스단에서 공중 곡예를 가장 잘 하는 피에로랍니다.     

     

“ 그럴수록 우첼로는 자신의 모든 시간을 들여서

사람들의 시선에 맞추려고 애썼어”     


“무대가 끝나고 나면

우첼로는 늘 불안했지.


그리고 외로웠어.”        

  

“우첼로를 괴롭히는 말과 두려운 생각들이

우첼로를 덮쳤어.

우첼로의 시간은 멈춰 버리고 말았지.”    

온갖 찬사와 박수를 받음에도 불구하고

공연이 끝나면 늘 불안해하고 더 완벽해지려 애쓰지요.


주인공 우첼로를 보며

늘 타인의 평가와 사회의 잣대에 

예민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과도 같아보여 안쓰러웠답니다.


우첼로는 인정욕구가 큰 친구이겠지요. 

인정욕구는 

누구에게나 존재하며 끊임없이 일어나는 것! 


그렇기에 현실에서 우리 또한

부모님 앞 에서의 ’나‘와 친구들 앞에서의 ’나‘, 

직장에서의 ’나‘의 모습은 

모두 다를 수 있습니다.


요즘은 SNS 가 활발해지면서 

’ 보이는 나‘와 ’ 보는 나‘ 로 구분하여 살아간다 해도 

과언이 아닌 세상. 

어쩌면 저도 그렇게 살아가는 것은 아닐까

반성도 해봅니다.     

 

보여주고자 하는 나의 이미지를 연출하는

’자기 제시 (self-presentation)’가 과해지면 

타인을 속이면서까지 집착하는 

팔로워 수와 ‘좋아요’를 

늘리기에 급급하게 되는 것이지요.     

          

이런 상황이라면

세월이 흐른 뒤 

‘진짜 나’와 ‘페르소나의 내 모습’ 이 너무 달라 

그 차이가 어느 정도인지 알고

당황스러울 수도 있을 것이니

늘 자기 점검이 필요할 것 같아요. 


우첼로가 

스스로를 괴롭히는 말과 생각에 사로잡혀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너무 안쓰럽고

마음이 아픕니다. 

혹시 우리도 우리 스스로를 너무 가혹하게 다루며 

살아가는 것은 아닐까.. 생각 해보게 되네요. 


이제 우첼로는 

어디선가 날아온 깃털을 이끌리듯 따라 내려가 

닫혀있는 문을 열자 놀라운 광경이 펼쳐진답니다.


바로 우첼로 자신이 수많은 새장 속에 갇혀있었던 것. 

그것은 곧 한 번도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았던 

우첼로의 버려진 마음들.     


“우첼로는 하나씩 하나씩 새장을 열어

조심스럽게 아이들을 풀어주고

떨고 있는 눈동자를 깊이 들여다보았어.


그리고 꼭 안아주었어”      

    

가끔 제 마음에도

한없이 삶의 소리들이 시끄럽게 울려 댈 때가 있습니다.

그럴때면 고요하고 푸른 바다와도 같은 마음에 

거센 풍랑이 휘몰아치는 것이지요. 


어떤때는 

한없이 울려 퍼지는 마음의 소리가 

가이드가 되어 

다양한 향기로 다시 피어나 

제 마음을 풀어주기도 합니다.      

    

마음이란 눈에 보이지 않기에

나 스스로 살뜰하게  돌보아야 하는 것이겠지요.     

그러니 우첼로와 같이 진짜 나를 잃지 않기 위해서는..    

 

남의 감탄에 목말라하지 말고

'나한테 감탄하는 삶'을 살아야겠습니다.      

남이 아닌 나 스스로 감탄하는 삶 이라니! 

너무 멋지지 않은가요?! ^^


내 곁의 깊고 짙은 관계를 맺고 있는 

소수의 사람들과

서로가 서로에게

‘진짜 내 사람'이 되어주는

관계를 맺어야겠습니다.     


그러한 관계는 서로에게 주는 '벅참' 이 있어요.

함께 있기만 해도

서로를 좋은 사람으로 느끼게 해주는 사람.

한번 주변을 잘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그것이 얼마나 귀한 일인지 말이지요. :)


부족하다고 시도 때도 없이 외쳐 대는

내면의 불안한 목소리에 맞설 수 있는

'자기 믿음' 도 키워야겠습니다.     

그래야 매번 흔들리며 살아가는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을 

키울 수 있을테니 말이지요.


외부의 요구나 사회적 과업에 신경 쓰지 않고

스스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일을 

내가 하고 싶은 시점에

호기심과 재미를 찾아 해야겠습니다.     

바로 '나만의 적절한 타이밍과 

내가 하고 싶은 능동적인 마음' 이지요.


그것이 있어야 정말  하고 싶은 일을

비로소 하며 살아갈 수 있지 않을까요..


마지막으로

나를 있는 그대로를 인정해 주는 사람,

나의 있는 그대로를 드러낼 수 있는 사람과

'마음을 나누는 삶'을 살아야겠다 다짐도 해봅니다. 


마음의 소리는 

언제나 솔직하고 진실 되기에

지금의 내가 무엇을 찾고 원하는지,

어떤 순간에 다정하며 또 즐거운지 

잘 알려주는 것 같아요.


그러니...그러니..........

 

너무 완벽하게 하려 하지 말고

다른 누군가가 되려 하지도 말며

누군가 열어주지만

세상 그 누구도 침범할 수 없는

당신만의 시선과

당신만의  이야기를 하시며 살아갈 수 있기를

소망해봅니다  :)  



그래서 오늘은 묻습니다.     


"당신의 마음은 안녕하신가요..”                                                  

5 10

최근 책,스미다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