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레터 

지금 곧 여기 뿐.. < 내 마음은 >

승연
2024-03-04
조회수 301

아이를 키우시는 집들은 

오늘을 많이 기다리셨지요?^^

 

드디어 개학!!!

엄마 미치기 전에 하는 것이 개학이고,

선생님 미치기 전에 하는 것이 방학이라는 그 말이

무척 와 닿는 요즘이었습니다. ㅎ~

 

개학 첫날이었던 오늘,

어제와는 확연히 다른 제 마음을 들여다보며

'마음'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그래서 오늘 소개해 드릴 그림책은

 < 내 마음은 >

글그림 코리나 루켄 / 나는별

“ 내 마음은 창문,

내 마음은 미끄럼틀,

내 마음은 꼭 닫히기도 하고

활짝 열리기도 해요. ”

 

캄캄한 방,

창밖을 바라보고 있는 아이는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아이의 뒷모습에서 

외로움, 쓸쓸함, 속상함이 느껴집니다.


하지만 창밖으로 불어오는 찰나의 바람이 훑고 가자

범선처럼 부풀어 오르는 커튼.

그 뒤로 비치는 노란 빛이

실내와 실외의 경계를 나누며

아이의 마음을 나타내고 있답니다.   


마음을 관찰하는 것은

참 재미있는 일인 것 같아요.

그렇기에 우리는 평소에

마음을 다양한 것들에 비유하지요.

 

때로는 먹구름,

때로는 쏟아지는 비,

때로는 미끄럼틀, 창문 등으로 말이에요.

 

사실 사람들은 마음이 한 가지라고 생각하지만

마음이란 단순치 않습니다.

 

여러 감정들이 함께 섞여 있지만

분주한 삶 속에 휘둘리며 살아가느라 

정신도 없고,

도통 내 마음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잘 알아차리지도,

잘 돌볼 기회도 없으니

그저 앞만 보며 살아가고 있는 현실이랄까요.

 

“내 마음은

어떤 날은 아주 작고 여린 싹.”

 

 어두캄캄한 하늘 아래 비가 왔는지 촉촉해진 땅.

그 아래 노랗고 여린 싹을 조심스레 다루는

그림책 속 아이의 모습이 따스합니다.

 

우리의 현실은 그림책 속 아이와는 달리,

건조해지고 굳어져 버린 마음 때문에

여린 싹을 발견하기 힘들지요.

 

그러니 때로는 굳어진 마음에 

촉촉한 비를 뿌려

노랗고 여린 싹을 

잘 심어 보살펴야겠습니다 :)


“내 마음이 

나와 세상을 가로막는 담장이 되는 날도 있고,

들릴 듯 말 듯 겨우 들리는

속삭임 같은 날도 있어요.”

 

그림책은 이야기합니다.

그저 그 순간의 내 마음과 내 감정을 잘 들여다보고

내 마음에 오롯이 집중하는 시간을 통해

나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이지요.

 

때로는 창밖을 내다보며,

때로는 미끄럼틀에 서서,

때로는 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그렇게 내 마음을 잘 들여다보고

마주하는 연습을 하다 보면

 

어떤 날은 아주 작고 여린 싹으로,

어떤 날은 안개 꽃처럼 만개하기도,

어떤 날은 세상과 나를 가로막는 담장이 되어있는

나의 마음을 마주하게 됩니다. :)

 


 

가끔은 저도 마음이 제자리를 찾지 못해

너무 당황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

내 마음을 모른 척 해야 할까,

시간이 해결해 줄 문제이니 기다리면 될까,

수많은 생각으로 인해 무릎이 꺾인 채

덩그러니 

세상 한복판에 서 있는 제 자신이 보이기도 하지요.

 

닫힌 마음은 열리지 않은 채

점점 동굴 속으로 들어가는 제 모습에

너무 당황스럽기도 하구요.

 

잔잔함과 고요함 속에

갑자기 불어 닥친 

세찬 바람과 파도로 정신이 없지만

놓아두자~ 

그러다 보면 제 자리를 찾겠지~ 라고 

속삭여도 봅니다.

 

저는 그럴 때면 

동요 되는 마음이 내가 아니고,

그런 마음을 바라보는 나,

그런 마음을 알아차리는 내가

비로소 ‘나’ 라는 사실을 알게 되지요. 


그러다 보면 

언젠가는 풍성해진 노란 빛으로 가득 찬 마음을 

찾게 될 것이라 믿으며~ 

 

더불어 저는 수 많은 마음들 중에

제가 가장 좋아하는 마음이 뭘까 생각해봅니다.

 

첫 번째로 ' 사랑하는 마음' 

 

누군가 를 사랑하는 일에는

정성과 수고가 필요한 일이며

상대를 조심스럽게 대하고

상대의 마음을 염려할 줄 아는 마음.

 

그래서 그 어떤 마음보다 아름다운 마음은

‘사랑하는 마음’이지요. :) 

 

두 번째로는 '미안한 마음.'

 

미안한 마음은

기다림이 필요한 마음이지요.

 

미안한 마음을 갖고

상대의 ‘때’에 맞춰 사과를 주고 받는 것.

이렇게 서로를 어루만져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가 있는 것이니까요. :)

 

세 번째로는 '고마운 마음'

 

고마운 마음은

익숙해져 살아가는 당연함 속에

꼭 필요한 마음!!

 

“고맙습니다.” , “고마워”

누군가 건네주는 호의와 긍정적인 인사들은

기쁘게 주고받을 수 있지만

때로는 그 말을 하는 것도, 받는 것도

쑥스럽고 어색하기도 한 말.

 

하지만 따뜻하고 다정한 말인

“고마워” 라는 말에

삶에 대한 감사함의 크기가 담겨 있는 것 같아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말입니다. :)

 

그러니

나와 내가 사이좋게 잘 지내기 위해,

내가 나의 세상을 넓히기 위해,

사랑하는 사람들과 잘 살아가기 위해

적정한 마음의 온도를 잘 유지해야겠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주의를 기울여야 할 유일한 것은

‘지금 곧 여기 뿐’ 이 아니겠냐고 

여러분께 말씀드리고 싶어요. 

 

그래서 오늘은 당신께 묻고 싶습니다.

 


“ 오늘 당신의 마음은,

지금 내 마음은 어떤가요..? ”

 

아래 그림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바로 구매할 수 있어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5 4